보도자료

SK브로드밴드, 자회사 홈앤서비스 통해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시동

2021.09.08

- 자회사 홈앤서비스, 서울시 콘센트형 충전기 설치·운영 보조사업자 선정
- 서울시 공동주택 97%에 설치된 통신 인프라 유지관리 노하우 살려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인프라 확충에 기여해 SK그룹 ESG 경영 실천


SK브로드밴드의 자회사인 홈앤서비스가 전기차 충전 사업에 진출한다.

SK브로드밴드 100% 자회사 홈앤서비스는 서울특별시의 '2021년 전기차 콘센트형 충전기 설치 및 운영 보조사업자'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전기차 콘센트형 충전기'는 아파트나 업무시설 주차장 벽면 콘센트를 활용해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는 간편 충전시스템이다. 아파트는 야간 시간을 중심으로 재택하면서 충전할 수 있기 때문에 편리성과 비용 면에서 타 충전공간 대비 전기차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충전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휴대폰처럼 쉽고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고, 일정 면적을 차지하는 별도의 충전시설을 설치할 필요도 없기 때문에 주차갈등도 최소화할 수 있다. 주로 전기 사용량이 적은 심야전기를 이용하기 때문에 국가 전체의 전기 수요량 분산에도 기여할 수 있는 충전방식이기도 하다. 현재 미비한 충전인프라가 국내 전기차 확대의 걸림돌 중 하나인 만큼 아파트 내 충전인프라 확충은 전기차 대중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홈앤서비스는 초고속인터넷 및 IPTV 설치·AS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SK브로드밴드 자회사로, 2017년 출범했다. 전국 620만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온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

홈앤서비스는 특히 서울시에 있는 공동주택 97%에 설치된 정보통신 시설물을 안정적으로 유지·관리하고 있고, 전국 150여개 거점에 5000여명의 숙련된 서비스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점을 기반으로, 아파트 내 충전사업을 함에 있어 잠재적으로 가장 경쟁력 있는 업체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 24시간·365일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여 타 사업자와의 차별성을 추구하고 있으며, 내년 초 자체 플랫폼을 구축하여 고객 서비스 완성도를 한층 배가할 계획이다.

하규진 홈앤서비스 서비스지원그룹장은 "이번 보조사업자 선정으로 서울시와 함께 편리한 전기차 충전 환경 구축에 참여하게 됐다"며 "11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를 차지한 SK브로드밴드와 함께 쌓아온 통신 인프라 설치·운영 역량을 통해 서울 시민들에게 최적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전기차 생태계 확충에 기여함으로써 SK그룹의 친환경 중심 ESG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