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SK브로드밴드,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클라우드 PC 공급 언제 어디서나 업무 가능한 스마트워크 환경 구현

2021.04.05

- 속도, 편의성 개선한 토종 기술 입증으로 클라우드 PC시장에 새로운 바람 기대
- PC 1대로 망 분리와 재택근무를 한 번에 해결, 비용 절감과 업무 효율성 제고
- 2차 인증(OTP/생체), 내/외부PC 동일 수준의 보안 기능 적용을 통한 보안 강화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사장 : 최진환, www.skbroadband.com)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이하 국토교통진흥원)에 클라우드 PC를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국토교통진흥원은 이번 클라우드 PC를 도입해 공공기관 처음으로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망 분리와 재택근무 환경을 동시에 구현하게 됐다.

클라우드 PC는 인터넷만 연결하면 데스크톱,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단말을 이용해 어디서든 일할 수 있는 'Work Anywhere' 환경을 만드는 서비스다.

SK브로드밴드는 국내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PC 핵심 기술을 상용화했다. 외산 업체에 지불해야 할 라이선스 비용이 없고, 업무 처리 속도와 서버 당 가입자 수용 용량도 외산업체 대비 2배 이상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철통 보안’에 공을 들였다. PC 1대를 사용해도 업무용 가상 PC(클라우드 PC)와 물리 PC(외부 인터넷용 지정 단말)간 파일 전송은 망연계 솔루션을 통해 관리자 승인 과정을 거치도록 했다. 모든 업무용 자료는 클라우드 PC 서버와 ECM(Enterprise Contents Management: 문서를 중앙 서버/스토리지에 저장, 자산화하고 유출을 방지하는 문서 중앙시스템)에 암호화된 상태로 저장돼 외부 유출을 원천 차단했다. 또 기존 OTP(One Time Passward :일회용 패스워드를 이용하는 사용자 인증 방식) 방식 연동 외에 지문 인식 기능까지 추가 개발해 보안을 강화했다.

국토교통진흥원은 이번 사업으로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스마트워크 환경을 구축한다. 1 대의 PC로 내부 업무망과 일반 인터넷망에 모두 접속할 수 있어 운영비용을 줄이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신뢰, 보안,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공기관에 공급함에 따라 외산 중심인 클라우드 PC시장에 새로운 변화가 일 것”이라며 “클라우드 PC 도입은 폐기되는 PC 자원 감소, 전력 및 탄소 소비량 감소, 정보 유출 피해 방지, SW불법 복제 피해 감소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손봉수 국토교통진흥원 원장은 “클라우드 PC는 관계부처합동 「디지털 정부혁신 6대 우선추진 과제」에 부합하는 핵심 서비스로, 이번 사업은 망 분리 및 재택근무 환경을 동시에 구현한 공공기관 최초 업무방식 혁신 사례”라며 “비용 효율과 사용 편의성이 뛰어난 SK브로드밴드의 클라우드 PC 도입을 계기로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분야의 선도적 역할과 ESG 실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 이방열 기업본부장은 “클라우드 PC 토종 기술력과 검증된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공공 스마트워크 환경 구현, 초·중·고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 조성, 중소기업 원격근무 확산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진흥원은 국토교통 R&D의 기획·관리·평가·활용촉진과 건설·교통 신기술 인증 및 기술가치평가 업무를 수행하는 국토교통부 산하 R&D 전문기관이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를 이용한 KAIA의 Work Anywhere 망분리 구조